왜 개구충제 복용을 말릴까요
댓글 0 조회   1951

최근 개 구충제로 암 치료 효과를 봤다는 해외 사례가 알려지며 우리나라에서도 말기 암환자들 사이에서 복용이 늘고 있습니다. 정부 당국과 의사협회 등이 복용 중단을 거듭 촉구하고 있지만 일부에선 품귀현상을 빚는 등 개 구충제에 대한 관심은 되레 커지고 있습니다.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의사협회 등이 공개한 내용을 바탕으로 개구충제의 항암효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.



Q. 개 구충제의 항암 치료 사례는 어떻게 알려지게 됐나요?

A. 미국에서 개 구충제로 암을 완치했다는 주장이 나오며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. 2016년 폐암 진단을 받은 미국인 조 티펜스는 자신의 사례를 블로그에 올렸습니다. 그는 지난 2017년 초만 암 발병으로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개 구충제를 복용하고 전신에 퍼진 암이 깨끗이 사라졌다고 알렸습니다. 그는 현지 암 센터에서 항암신약 관련 임상시험에 참여하는 도중 우연히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를 접하고 임의로 복용한 것으로 전해집니다. 당시 임상시험에 참여했던 약물도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어, 구충제로 암이 완치됐다고 결론을 내리기에는 어렵습니다.
이 게시판에서 healthlife님의 다른 글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